보험상품(保險商品)
보험서비스와 뜻이 같은 말이다. 실제로는 확실히 형식적 면에서 보험계약의 체결이라는 법률적처리가 따르고 있으나, 경제적 면에서 실질적으로 볼 때, 보험회사는 위험부담이라는 서비스재를 상품으로 생산해서 판매하고 있는 기업이라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에 생긴 보험용어인 것이다.
보험상품은 각양 각색의 종류로 분류되는데, 최소한 보통보험약관의 종류마다의 구분을 생각할 수 있다. 그밖에 다시 특별약관의 사용으로 종류가 늘어나게 된다. 개개의 보험기업이 시장에 제공하고 있는 보험상품의 수효는 소비자의 다양한 필요를 반영해서 엄청나게 늘어나고 있다.